홍장길.jpg

동지는 밀양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가난의 굴레를 벗고자 박정희 정권의 인력 수출정책인 파월장병이라는 미명하에 월남전에 참여하였다. 그리고 그것만으로는 가난의 굴레를 벗지 못하고 택시 노동자의 길을 걷게 되었고, ’92년부터는 노동조합 상임위원으로 ’94년에는 노동조합 고문으로 선임되어 민주노조활동에 앞장서기도 하였다. 동지는 ’97년 5월 31일 “회사의 분할매각 완전철회!”를 외치며, 24년 8개월이라는 한 많은 ‘국민캡’ 노동자 생활과 60년 인생을 뒤로 한 채 택시 자본가에게 죽음으로서 항거하며 지난한 생애를 마감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