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태(노동).jpg

가난한 목수의 아들로 태어난 동지는 초등학교를 채 졸업하지 못하고 공장생활을 시작했다. 야간학교를 다니면서 공사판과 공장을 떠돌며, 노동자의 처참한 현실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77년부터 교회 청년들과 함께 ‘전태일 추모회’를 만들어 동일방직사건에 많은 지원을 하였으며, 노동운동의 정치화를 위해 노력했다. 동지가 정신적 타격을 크게 입은 것은 ’79년 9월 12일 Y.H 사건 이후 ‘한울 야간학교’교사들이 경찰서로 연행되고, 학생들은 강제 해산될 때부터였으며, 방위병에 소집된 후에도 그렇게 기다리던 민주주의가 광주학살로 무너지는 과정을 지켜보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

’80년 6월 7일 동지는 ‘광주시민의 넋을 위로하며’라는 내용의 유서를 이해학 목사에게 전달할 것을 당부하고, 6월 9일 이대 앞 네거리에서 “유신잔당 물러가라” “노동삼권 보장하라” “비상계엄 해제하라”를 외치면서 자신의 몸을 불살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