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관.jpg

’72년 경남 사천에서 태어난 동지는 ’94년 창원 대우중공업 국민차 사업부에 입사하여 일을 하던 중 ’99년 2월 20일 산재 사고를 당하여 치료를 받게 된다. 근로복지 공단은 제대로 몸 조차 가누지 못하는 동지를 통원조치 시키는가 하면 강제 퇴원 조치를 했다. 동지는 힘겹게 통원 치료를 받던 중, ‘예전의 저의 모습으로 돌아가기는 어려울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몸이 아프다는 게 이렇게 고통스럽고 괴로울 것인 줄 비로소 알 것 같습니다…’라며 육체적 고통과 가족들에 대한 미안함을 유서로 전하고 ’99년 6월 22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99년 7월 7일, 산재추방과 노동자 건강권 사수를 위한 마창지역 공대위는 근로복지 공단창원지사 항의집회를 시작으로 사건이 알려지도록 7월 29일 유족과 공동대책위가 영등포 근로복지공단 앞에서 농성을 시작했다. 두 번의 농성장 침탈과 탄압 속에서 ‘산재노동자 이상관 자살 책임자처벌과 근로복지공단개혁을 위한 전국순회투쟁’ 등이 지속되었고 155일간 투쟁을 끝으로 마무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