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호.jpg

동지는 ’86년 11월 현대자동차에 입사하였다. 악덕 자본가와 그들을 비호 지지하는 독재자들의 야만적인 횡포성에 맞서 노동자 의식을 키웠다. ’88년 소속 선거구 대의원 활동을 하면서 항상 자신의 자리를 묵묵히 지키면서 노동조합 민주화에 앞장서 왔다. ’90년 4.28연대 투쟁 시 선봉대로 현대중공업 골리앗투쟁을 진압하기 위하여 진격하는 경찰병력에 맞서 현대자동차 정문과 구정문을 가로지르는 도로에서 경찰과 맞서 싸우는 치열한 가두투쟁에 항상 선봉에 섰다. ’91년 12월말 성과분배정의실현 상여금 투쟁을 벌이고 있던 현대자동차 노동자를 정권과 현대재벌은 물리력을 이용하여 짓누르려 하였고, 여기에 맞추어 여론에서는 경찰투입이 임박했음을 앞다투어 보도하고 있었다. 12월의 매서운 추위 속에서 투쟁의 파고는 다소 경직되었으나, 상용 5공장 조합원들은 최후의 한 사람까지 작업장을 사수한다는 결의로 뭉쳐 있었다. ’92년 1월 19일 공권력 투입설이 여론을 통하여 선전되면서 긴장감이 가중되기 시작했고 급박한 상황에서 동지는 차량 바리케이트를 치기 위해 소속 조합원이 운전하던 브레이크와 전조등이 작동하지 않는 불량 차량이 동지와 충돌하게 됐다. 동지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불명인 상태로 투병 생활을 하다가 ’93년 7월 1일 끝내 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