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영.jpg

’78년 3월 청주지역에서 노동자들은 퇴직금문제로 장기적인 농성을 전개하게 되었고, 농민 소작인 중 한사람이 토지를 매입하려는 과정에서 뭇매를 맞고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노동자와 농민들은 단식 농성으로 맞서 투쟁했고, 동지도 같이 투쟁에 참여하면서 경찰의 집중적인 표적이 됐다. 이러한 민중생존권 수호를 위한 과정에서 113일이 경과되도록 문제 해결이 안 되자 심리적 갈등을 겪던 동지는 정체불명의 친구들과 만나게 되는데, ’78년 7월 4일 정체불명의 친구들과 만난 후 돌아와 이상한 언행과 심각한 정신적 이상 증세를 보인다. 아버지에 대한 계속된 감시와 탄압, 일을 잘 돕지 못하는 데서 오는 자책감 등으로 인하여 괴로워하던 동지는 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았으나, 5일간 혼수상태에 빠져 있다가 7월 8일 운명했다. 동지의 부친 정진동목사는 ’72년경부터 청주 도시산업선교회 활동을 했는데, 청주시청 청소부들의 퇴직금 인정, 4·19 시국성명 발표 등의 활동을 했다. 이로 인해 전담형사가 지정되어 동향을 파악하고 중요한 집회가 있을 때에는 일대일 감시를 당했다.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조사결과 전담형사들은 동지에게 접근해 아버지의 정보를 확보하려고 했고, 이러한 과정에서 만18세의 나이로서는 감당하기 힘든 정도의 심리적 압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