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말룡.jpg

동지는 전두환 등의 군사독재정권에 의해 6차례의 구속을 당하는 등 우리나라 민주주의 역사의 산 증인이다. 특히 정치깡패들의 위협으로 죽음의 고비를 넘긴 적도 수없이 많으며, 5.16 쿠데타, 5.18 쿠데타와 같이 민주주의가 유린되는 상황에서 구속 등 온갖 고초를 겪었다. 그러나 동지는 8차례에 걸친 투옥에도 굴하지 않고 이 땅의 노동자 권리를 위해 초지일관 싸웠다.

자유당 치하인 50년대 말 노총개혁의 깃발을 들고 앞장서서 투쟁하면서 민주노조운동을 주도했고, 4.19 혁명 이후에는 노총 위원장직을 수행했다. 이후 가톨릭 노동상담소와 천주교 정의평화위원회에 재직하면서 노동자들과 서민 대중의 권리향상에 헌신한 명실상부한 ‘한국 노동운동의 산 증인’이었다. 특히 14대 국회 동안 환경노동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보여준 의정활동과 노동자의 권리 향상을 위한 헌신적인 자세는 전국의 노동자들에게 깊은 감동과 존경을 모아왔다. 또한 ’94년 벽두를 뜨겁게 달구었던 국회의원 ‘돈봉투 사건’은 동지의 결단이 아니었다면 단순한 관행으로 넘어가고 말았을 사건으로 동지의 일관된 정의와 용기를 한눈에 볼 수 있었던 사건이었다.

 동지는 그러던 중 ’96년 10월 3일 갑자기 심장마비를 일으켜 운명했다. 동지는 사망 전날 민주노총 투쟁본부 회의에서 밤 10시까지 각 단사 위원장들과 함께 노동법 개정문제와 관련한 회의를 갖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