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덕.jpg

’97년 7월 25일 재개발지역인 동대문구 전농3동에서 ‘대책 없는 강제철거 반대와 가수용 입주’를 요구하며 철제망루에서 한 달째 농성 중이던 10명의 철거민이 방화에 의해 철탑망루가 불길에 휩싸이면서 18M 높이에서 뛰어내려 동지가 사망하고 나머지는 온몸이 골절되고 화상을 입는 등 중상을 당하였다. 이날 오전 9시 30분경부터 선경건설과 재개발조합은 용역회사인 적준토건 소속 철거깡패 300여명을 동원하여 전투경찰 600여명이 출동한 가운데 강제철거를 시작하였다. 철거깡패들은 오후가 지나면서 철탑망루 주위에 옷가지와 폐타이어를 태워 유독성 연기를 뿜어내 두더지잡기라도 하듯 농성중인 철거민들의 질식을 기도하였다. 오후 6시 30분이 되자 철제망루 밑에서 검은 연기를 내뿜는 불기둥이 치솟아 순식간에 철탑망루를 뒤덮었다. 그런데 집단 방화범들은 방화가 철거민들이 화염병을 던져 발생했다고 뒤집어 씌웠다. 당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경찰은 철탑망루를 향해 3번이나 최루탄을 난사하며 강제철거에 가세하였다. 놀라운 것은 1층 철제방벽을 뜯을 때도 한차례 경찰이 목격되었다고 한다. 경찰은 대규모 병력을 동원하여 방화 살인을 축소은폐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을 뿐만 아니라 사건조작까지 기도하고 있다. 동지가 안치되어 있던 경희대병원과 전농동 방화살인 현장에 대한 출입통제를 하고 피해자인 부상철거민들을 도리어 방화범으로 몰며 ‘철거민들이 화염병을 투척해 불이 났다’고 진술할 것을 강요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