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년이정미열사영정.jpg

네가 걸었기에
이 세상엔
또 하나의 길이 생겼다

높은 곳을 향했던 걸음은
보기 좋은 곳에서 꽃밭을 이룰 것이다
큰 꽃숭어리, 사람 눈길 부르며
한 계절을 뽐내다
뽑힌다, 그도 아름다운 한 생이다

하지만 네가 걸었던 그 길은
너무나 낮았던 초록 땀의 들판
오직 스스로의 힘으로
야생화처럼 자리 고르고
먼저 이웃을 품어서야만
꽃이었다, 정미야- 生은 짧았지만
이제 命이 옮겨 붙는 초록들판을 생각하라
네가 흰나비 되어
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날갯짓으로
슬픔을 닦아줄
모두가 너다

네가 걸었기에
빛나는 길이 다시 낮게 그리고 높게
떠오른다, 우리들 가슴엔

- 오철수(전태일을 따르는 사이버 노동대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