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순.jpg

동지는 이미 고등학교 재학시절부터 사회과학서적들을 탐독하여 기초적인 사회인식이 되어 있었고, ’85년 3월 한신대학교 철학과에 입학한 후 재학 중 반독재 민주화운동, 노동자 권익을 위한 민중운동을 지향하는 언더 써클에 가입하여 각종 시위 등에 참가하였다. ’89년 5월 20일 수원지검 점거농성으로 인해 징역 1년 6월의 형을 선고받고, 출감 후 ’91년 2월 19일 군 입대 영장의 수취를 거부하고(’92년에도 입영거부), 소규모 영세사업장에 다시 위장취업을 하였으나 신분 제약으로 인해 노조 설립 등 활동에 많은 제약을 받았고 병역기피와 비합법 조직운동으로 공안기관의 미행, 감시를 심하게 받게 되었다. 공안기관에 의해 추적당하던 중 ’92년 8월 29일 부천시 수영기계에서 퇴근한 후 행방불명되었다.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조사과정에서 동지는 ’92년 8월 29일 당시 시흥역내 열차사고 사망자의 지문과 동일인으로 확인되었고 동지의 시신은 신원불명의 변사자로 분류되어 가매장된 후 용미리 무연고자 납골당에 안치되어 있다가 ’02년 마석모란공원민주열사묘역으로 다시 안장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