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웅.jpg

동지는 ’83년 서강대학교에 입학하여 장구장단을 맞추는 ‘탈’에 가입하였다. ’84년 영등포에서 노동절 가두투쟁으로 붙잡혀 훈방이 되는 등 적극적인 민주화운동에 투신하였다. ’86년 말 역사에 대한 진보의 희망을 노동자계급에서 발견한 동지는 병역을 거부하고 인천에서 노동운동을 준비했다. ’87년 경동산업에 입사, 풍물패 활동과 민주파 모임인 ‘디딤돌’의 열성적인 회원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동지는 서강대에서 풍물패 활동을 하였던 경험 덕분에 경동산업의 노동조합 민주화 조직인 ‘디딤돌’과 풍물패 활동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였다. 누구보다도 열심히 활동던 동지는 회사측의 탄압으로 ’89년 봄, 결국 해고되고 말았다. 그러나 회사는 동지에 대한 해고에 그치지 않고, 디딤돌 자체를 와해시키려고 하였고, 노동조합 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디딤돌 회장단에 대한 징계회부를 자행하였으며, 이에 디딤돌 회원들과 조합원들의 농성으로 결국에는 두 명의 동지가 분신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동지는 ’90년 초까지 인천지역해고자협의회 실무자로 근무하며 복직투쟁을 전개했고, ’90년 초 인천민중교육연구소와 ’92년 인천민중연합 상담실 실무자로 근무했으며, 병역징집 거부투쟁을 계속했다. 이로 인해 노동조합 방문조차도 커다란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어려운 지경에 놓였다. 이후 결혼식을 올리며 노동자의 삶을 결의하던 동지는 신혼여행에서 불의의 조난사고를 당하여 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