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rning.gif

‘95년 9월 4일에는 철도민주화를 위해 활동하던 동지를 철도청에서 노동탄압을 위해 오지로 전출을 보내려 하였다. 동지는 가뜩이나 어려운 조건인 철도노동자 민주화 운동에서 자신이 굴복하면 안 된다고 판단하였다. 이와 같은 선례를 남기게 되면 철도 민주화를 위해 애쓰는 동지들이 줄줄이 오지 전출을 받게 되어 수십 년에 걸친 어용의 굴레를 영원히 벗어날 수 없기에 이를 결사적으로 막고자 한 것이다.

동지는 끝없이 길게 뻗어 있는 은빛 레일을 보았다. 어려운 조건에서 모든 억압을 온 몸으로 받아가며 일해야 하는 동료들을 생각하였다. 그리고는 대전 철도 공작창에서 분신한 후 한 점 불꽃이 되어 산화해 갔다.

결국 동지는 철도 노동자들의 인간된 삶과 노동조합의 민주화를 위해 하나뿐인 목숨까지 서슴없이 바쳤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