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애.jpg

동지는 ’86년 9월 12일 진흥요업(인천 주안동)에서 작업을 하던 중 작업장내의 인체에 해로운 화공약품에 의식을 잃고 기절하여 뇌진탕으로 반신불구가 되어 치료를 받고 있었다. 회사 측에서는 보상은 커녕 동지의 모친과 외숙을 불러놓고 동지가 고혈압으로 쓰러졌다며 거짓말로 사건을 은폐하기에 급급하였고, 가족을 협박하여 산재처리를 해줄테니 추후 어떤 법적책임도 묻지 않겠다는 각서를 쓰도록 강요한 뒤 도장을 찍게 하였다. 인천 산업재할원에 입원 중이던 동지는 이러한 고통 끝에 꽃다운 18세의 나이에 ’87년 11월 3일 오후 4시 10분경 병원 7층에서 투신자살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