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용.jpg

동지는 우리들의 삶은 정의를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며 어렵고 힘든 일을 도맡아 하였고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되려고 노력했다. 참된 삶과 주인 된 삶에 항상 고민하며 참교육을 갈망하는 예비교사로서 잘못되어가고 있는 초등교육을 바로 잡고자 누구보다도 앞장서서 투쟁했다.

동지는 전남 해남 출생으로 ’90년 광주교대 사회교육과에 입학하여 노래패 활동을 하면서 교원종합대책안 분쇄를 위한 1학년 대책위원장으로 활동하였다. 그리고 ’92년에는 사회교육과 학생회장에 당선되면서 교원종합대책안 분쇄를 위한 투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그러던 동지는 ’93년 초등 교육 개혁과 교대 교육정상화를 위한 4학년 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며 금식을 하고 임용고시 반대투쟁 승리의 염원을 담은 종이학을 접는 등 계속적인 투쟁을 하다가 ’93년 11월 10일 10시경에 분신하여 전신 3도 화상과 내출혈로 전대병원으로 이송되었으나 운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