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오석(학생76).jpg

동지는 ’71년 2월 경북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같은 해 3월 경북대 의과대학에 장학생으로 입학하였다. 동지는 ’72년부터 경북고 및 경북대 의대 1년 선배인와 함께 본교 학생들과 교류하면서 교련반대, 유신정권반대 등을 주장하며 각종 집회나 시위에 참여하였다.

’74년 4월 민청학련사건으로 전국적으로 유신 독재정권에 대한 학생시위가 격화되고, 이 과정에서 경북대 본교 학생들이 검거되어 구속을 당하자, 동지는 경북대 의대 동료 학생들과 시위를 조직적으로 모색하던 중 ’74년 12월 5일 경북대 의대생 남모씨의 양심선언문 발표과정에서 촉발된 ‘경북대 의대 유신반대 철야농성’에 적극 참여하였다.
이 사건으로 동지는 ’74년 12월 13일부터 ’75년 1월 29일까지 47일간 무기정학 처분을 받았다. 동지는 ’74년 12월 무기정학 처분을 받은 후 실종될 때까지 약 2년 동안 의대 본과 1학년으로 재학하였다.

’76년 11월 14일경 친구로부터 ‘피해야되겠다’는 말을 듣고 삼랑진으로 피하였던 중 동지는 동대구역에서 건장한 남자 2명과 함께 차를 타고 가는 것이 목격된 후 행방불명되었다.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조사결과 당시 대구·경북지방의 공안기관에서 일상적으로 고문이 행해지고 있었다는 사실을 당시 공안기관원의 진술을 통해 확인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