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rning.gif

동지는 ’69년 통혁당 사건으로 11월 28일 사형집행을 당했다.
박정희 정권은 대중의 통일열망을 잠재우고 자신의 정권 유지를 위해 만들어낸 ‘선건설 후통일론’ 이외의 다른 모든 정책이나 활동은 철저하게 통제하였다. 합리적인 통일방안의 제시나 통일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하는 노력들은 모두 반공법으로 다스려졌다.

 ’68년에 중앙정보부에 의해 발표된 소위 ‘통일혁명당’ 사건은 서울시당 책임자 김종태, 민족해방전선 책임 김질락, 조국해방전선 책임 이문규, 전남도당 창당준비위원장 최영도 등 총 158명이 검거되어 50명의 구속자를 낸 60년대 최대의 지하혁명당 조직사건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