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만.jpg

동지는 (주)민경교통에 입사하여 노조복지부장을 맡아 택시노동자들의 권익과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열성적으로 활동하였다. ’84년 11월에 회사가 노조 일로 승무를 자주 하지 못한 노조사무장 이태일씨를 무단결근 등의 터무니없는 구실을 붙여 해고시키는 일이 발생하였다. 이에 노조 간부들과 대의원들이 ‘해고음모 철회’를 요구하며 단식 농성을 결의하고 29일부터 박종만, 배철호, 안을환 동지가 단식철야 농성에 들어갔다.

30일 동지는 기숙사 숙소로 들어가 배차일지 뒷장에 글을 쓰기 시작했다. “내 한목숨 희생되더라도 기사들이 더 이상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해야겠다…” 그러자 동료기사인 안을환 동지가 “무엇을 쓰는 거냐, 괜히 딴 생각 말어”하였으나 뭔가 이상했다고 한다.

같은 날 11시경, 동료들이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에 동지는 회사 사무실로 들어갔다. 배철호 동지가 “쓸데없는 생각 하지 말어”하고 외치며 사무실 좌측의 창문을 열기위해 사무실을 돌아가는데, 그때 “꽝”하고 문이 열리더니 불덩이가 뛰어 나왔다.
“노동조합 탄압말라! 부당하게 해고된 기사들을, 사무장을 복직시켜라! 부당한 대우를 개선하라!”신음을 내면서도 동지는 중간 중간에 요구조건을 외쳤다.
동지는 오후 8시 30분경 “내가 이렇게 떠나면 안되는데… 아직도… 할 일이 많은데…”라는 마지막 말을 남긴 채 36세의 젊은 생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