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rning.gif

동지는 1988년 경원대 독문과에 입학, 동아리에 가입하여 학생운동에 참여하며 민주화운동에 나서게 된다. 3학년때인 1990년 11월 3일 경원대학교 교내에서 용성총련이 주최한 '학생의 날 기념 보안사 안기부 분쇄투쟁 결의대회'를 마치고 동료들과 함께 거리 시위 중 화염병 소지 혐의로 연행되어 집시법 위반등으로 구속되게 된다. 경찰에 연행되어 동료들의 이름을 댈 것을 강요받으며 가혹행위와 고문을 당했던 동지는 1991년 100일만에 석방되었으나 우울증등의 정신장애를 앓게 된다.

'열심히 살고 싶은 데 나를 조사했던 경찰들이 밤마다 꿈에 나타나고 나 때문에 사람들이 다 잡혀가면 어떻게하느냐'등 출소후에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였다. 되풀이되는 병원 치료를 받던 중 1996년 12월 11일 경희대 건물에서 스스로 투신 운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