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래.jpg

동지는 서울대 재학 중 한일회담 반대, 삼성재벌 밀수 규탄, 6·7부정선거 규탄, 삼선개헌 반대, 교련반대, 공명선거쟁취 등의 학생운동을 주도했으며, 내란음모사건으로 구속된 후 6년 가까이 피신생활을 하던 중 민주화운동에 주력했다.

특히 3년여에 걸친 각고 끝에 전태일 평전 ‘어느 노동자의 삶과 죽음’을 집필하는가 하면,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망원동 수재사건, 대우어패럴사건, 이경숙 사건 등을 변론하였고, 변호사협의회 인권보고서를 집필하기도 하였다. 또한 보도지침사건, 박길재 사건을 담당했으며, 노동, 빈민, 공해, 학생운동 관련사건 등 인권변호에 전력하던 동지는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 모임’을 만들고 활동하는 과정에서 지병인 폐암으로 수많은 사람들의 염원을 뒤로 한 채 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