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건.jpg

우성택시 조합원들은 ’87년 11월 마산, 창원지역 24개 노조노동자들과 임금인상 등을 요구하며 공동대표협의회를 구성, 연대파업을 통해 11월과 12월의 공동 교섭과정에 택시사업자연합대표와 노조 대표자 협상 자리에 안기부 직원이 배석하여 강제적 합의를 도출시키고자 위협성 발언을 하는 등 자본과 정권은 노동자들을 탄압하였다. 이에 대해 마산, 창원 지역 택시노동자들은 사업주의 성의 있는 협상자세를 요구하며 집회 등을 개최하였으나, 경찰의 강경진압으로 많은 노동자들이 연행되거나 다쳤다. 지역단위 공동교섭이 중단되고 각 단위별 협상으로 전환되었다.

동지는 우성택시 노동자들과 함께 3개월간 노조사무실에서 공동투쟁을 전개하였다.’88년 1월 6일 2시경 회사 대회의실에서 노사간 토론형태의 노사협의에서 사측은 고압적 태도로 일관하였다.이를 지켜보던 동지는 6시 30분경 회사 측의 협상자세에 항의하며 분신자살을 시도하여 부산 복음 병원으로 옮겼으나 1월 8일 0시 53분경 운명하였다.동지의 분신 항거는 택시업계 사업주 측의 성의 있는 단체교섭과 정부와 공권력이 회사측을 지원하고 노동자들을 탄압하며 정당한 노조활동을 방해한 것에 대해 이를 폭로하고, 각성을 촉구한 노동기본권 향상과 근로조건 개선을 위한 투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