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rning.gif

동지는 고려대학교 경제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65년부터 ’78년까지 고려대 노동문제연구소에서 노동경제연구실장 및 소장을 맡아 노동·농민운동 지도자를 육성하였다. 평소 영세중립화통일론을 주장하였다. ’91년 뉴욕에서 ‘코리아영세중립화추진본부’를 결성하는 등 통일운동을 하며, 민중당 고문 등의 진보정당 활동을 했다. ’90년, ’92년 2회에 걸쳐 ‘남북교류협력에관한법률’에 따라 미국 영주권자로서 영사관을 통해 합법적인 절차를 밟아 두 차례 북한을 방문했다.

국가안전기획부는 ’92년 8월 28일 오전 7시 45분경 동지를 불법 연행하여 8월 30일 오후 10시까지 64시간동안 불법구금하였고, 그 시간 동안 변호인과의 접견교통권 행사를 막아 피의자의 권리를 침해하였다.

’93년 1월 14일 오전 7시 10분경 서울구치소 화장실창문 창살에 내복으로 목을 맨 상태로 발견되었고, 같은 날 오전 7시 20분경 안양병원으로 후송되었으나 이미 운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