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윤.jpg

동지는 ’32년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나 ’71년부터 택시 회사에 입사하여 택시노동자로서 살아갔고, ’80년에는 상호운수에 입사하여 노동조합 활동을 하였으며, ’86년 말부터 ’92년 말까지 노동조합의 선거관리위원장과 노동조합 고문 역할을 맡기도 하였다. 동지는 ‘택시운송수입금전액관리 법제화’, ‘사납금제의 철폐와 완전월급제 실시’등을 실현하기 위하여 적극적으로 활동하였다.그러나 김영상 정권은 택시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조건과 이를 개선시키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고, ’93년 말 ‘택시운송수입금전액관리 법제화’가 보류되면서 엄청난 실망과 좌절감을 느꼈다.

마지막 투쟁의 방법으로 자본과 정권에 항거하여 ’94년 1월 24일 ‘김영삼 대통령에게 드리는 탄원서’라는 글을 남기고 자결하였다. 동지의 자결 이후 노동자들의 강고한 투쟁으로 ‘택시운송수입금전액관리 법제화’가 이루어졌으나 자본과 정권은 개악하여 시행시기를 3년내지 5년이후로 유보시키고 그해 10월 ’97년 9월 1일부터 시행키로 규정하였다. 현재 ’05년 현재 전액관리제가 시행되고 있으나 대부분의 택시업계는 도급과 다른 방식으로 장부조작을 통하여 전액관리제의 참뜻을 왜곡하고 있는 현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