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환.jpg

동지는 ’90년 전북 산업대 경제학과에 입학하면서 학생운동에 참여하였다. ’91년 경상대 사회부장과 산업대 개혁안 철폐를 위한 투쟁부국장으로 활동하였다. ’93년에는 8대 총학생회 사무국장으로 활동하였다.

평소 편안한 성격에 매우 성실하여 친구들에게 항상 힘이 되어주었고 평소 부모님의 뜻을 어기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하며 바쁜 학교사업을 하는 중에서도 아버님의 교회일을 도와드리기도 하였다.

동지는 ’94년 1월 옥구군 회현면으로 후배 4명과 겨울농활을 수행하러 갔다. 그러던 중 27일 함께 저녁식사를 하던 농민 아저씨가 김영삼 정권의 ‘신농정’ 정책으로 인하여 실의에 빠져있는 것을 보고 쌀 투쟁의 희망을 주기 위해 밤늦게까지 이야기를 나누었다. 후배들은 밤늦게까지 동지가 돌아오지 않자 찾아 나섰고 아저씨의 집에 있는 것을 확인하고 숙소로 돌아왔다. 다음날 아침 동지의 주검이 발견되었고 정확한 사인은 알 수 없으나 뇌진탕으로 사망하였거나 실신하여 동사한 것으로 추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