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범.jpg

동지는 ’87년 명지대하교에 입학하여 6월 민주항쟁과 노동자 대투쟁에 참여하면서 민주화운동에 첫 발을 내딛었다. 동지는 ’89년 제17대 명지대 총학생회 학술부장으로서 6공정권의 공안정국 조성과 공안합수부의 공안통치에 대하여 적극적인 반대투쟁을 펼쳤다.

’92년 대선을 경과하면서 동지는 ’95년 전노협 총무부장으로 노동자들의 기초적인 권익 보호와 산별노조 건설을 위해 노력하였다. 그러나 자본과 권력에 맞서는 전노협은 공권력의 끊임없는 탄압을 받았고, 전노협 주요 간부에 대한 구속수배조치로 인한 동지의 활동은 매우 불안정한 생활을 강요받을 수밖에 없었다.

오랜 비합법활동과 전노협 상근활동을 해오면서 건강이 크게 악화되어 폐결핵을 앓게 되었으나 ’95년 11월 민주노총 결성시까지 열정적인 활동을 하였다. 전노협 해체 후 ‘전노협 백서 발간위원회’에서 발간사업을 진행하던 중 군복무(공익근무)를 하게 된 동지는 공익근무중에도 ’97년 민주노총 충남서부협의회 조사통계부장으로 활동하였다.
이후 동지는 ’98년 명지대학교 4학년에 복적하였으나 건강악화로 곧 휴학하고 투병생활을 하던 중 ’99년 1월 30일 새벽 운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