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jpg

동지는 우리에게 ’80년대를 대표하는 저항시인으로 널리 알려졌다.
동지는 고등학교 재학 당시부터 입시위주 교육에 반대하여 자퇴를 하고 대학 입학 후에도 3선개헌 반대운동과 교련반대운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하였다. 또한 ’72년 유신헌법이 선포되자 최초의 반유신 지하신문인 「함성」을 제작·배포하였으며 다음해 2월에 다시 지하신문 「고발」을 제작하고서 동료 15명과 함께 체포돼 8개월여의 투옥을 경험했다.

학교에서 제적된 동지는 고향 해남에 내려가 농사를 지으면서 ‘진혼가’, ‘잿더미’ 등 시를 써 등단하였다. 이후 광주 최초의 사회과학서점 ‘카프카’를 열고, 다시 귀향해 후일 한국기독교농민회의 모체가 된 해남농민회를 결성하기도 했다. 또한 황석영 등과 함께 민중문화연구소를 만들어 초대회장을 맡기도 하였다. ’79년 남조선 민족해방전선(남민전)사건으로 투옥돼 9년 3개월 동안 옥고를 치르기도 한 동지는 길지 않은 평생을 반외세ㆍ반독재 투쟁에 헌신하였다. 동지가 감옥에서 우유곽이나 밑씻개용 휴지 등에 쓴 시들을 묶은 시집 「진혼가」, 「나의 칼 나의 피」, 「조국은 하나다」 등은 그 누구의 시보다도 ’80년대 폭압적 현실의 한복판을 날카롭게 꿰뚫는 절창으로 애송되었다. ’88년 12월 석방된 뒤 민족문학작가회의 상임이사 및 한국민족 예술인 총연합 이사 등을 맡아 민족문화운동에 힘을 쏟아왔다. 그러던 중 오랜 감옥생활과 석방 뒤의 과로 등이 겹쳐 얻은 췌장암으로 투병 끝에 운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