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명아(1).jpg

대학 졸업 후 노동운동에 뛰어든 동지는 인천의 여러 현장에서 노동자들과 동고동락하며 열악한 노동조건 개선과 노조설립을 위해 활동해왔다. 인천의 글로리아가구에 입사해 노동조합 활동을 주도하고 노조 교육부장의 직책을 맡아 활동하다 노조가 결성된 지 두 달 만에 공장이 불에 타 더 이상의 조업이 불가능하게 되자 회사는 동지를 해고시켰고 이에 맞서 참으로 힘든 복직 싸움을 전개하였다. 그 후 동지는 인천지역노동조합협의회 교육부장과 조직부장으로 활동했고 민주노총 조직부장으로서 헌신적인 활동을 하였고 특히 IMF 상황 속에서 민주노총이 재벌개혁과 고용안정을 위해 긴박한 활동을 전개하면서부터 부족한 인원으로 더욱 바쁘고 힘들게 활동하였다. ’98년 2월 4일에는 부당노동행위 사업장 문제의 해결을 위해 노조대표들과 국민회의 당사에서 농성을 시작하면서 피로가 극심하게 누적되었다. 그 후유증으로 두통과 가벼운 얼굴마비, 시력장애가 나타났으나, 그 뒤에도 2월 9일 민주노총 임시대의원대회를 준비하고, 2월 10일, 11일에도 정리해고 반대투쟁을 점검하기 위해 바쁘게 뛰어다니다 11일에는 두통과 눈 증세가 악화돼 병원에 갔다가 뇌출혈로 쓰러져 13일간 뇌사상태에 빠져 동지는 결국 2월 24일 오후 1시 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