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순조.jpg

동지는 ’50년 가난한 농가의 아들로 태어나 10대에 노동을 시작, 20대에 참담한 노동현실에 눈을 뜨고 많은 노동현장을 전전하다 ’84년 이천전기에 입사했다. 동지는 ’87년 노동자 대투쟁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투옥되었고 3차에 걸친 해고를 투쟁으로 무력화시켰다. 그 후 ’98년 금융위기 때 정리해고를 반대하고 생존권을 지키려다 다시 투옥됐다. 저들의 해고와 투옥 등 모진 억압으로도 진실을 향한 동지의 의지를 꺾지는 못했다.

이천전기 해고이후 인천지역해고자협의회에서 활동하면서 인천지역 해고노동자들의 투쟁에 헌신적으로 활동했던 동지, 자그마한 체구에 푸른 수의 같은 작업복을 입고, 입가엔 늘 귀까지 걸리는 웃음을 짓던 동지, 동지의 말과 행동은 화려하고 분주하지 않았지만 그 환한 미소로 해고투쟁을 같이하는 동지들에게 늘 커다란 힘을 주었던 동지, 투쟁과 긴장으로 점철된 동지의 삶에 어느새 암이라는 무서운 병마가 찾아들었고 처절한 투병 끝에 ’02년 3월 8일 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