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헌정.png

열사는 47세로 짧은 생을 마감하는 때까지 27년간을 사회의 민주화와 노동해방, 조국통일을 위해 불꽃처럼 살다 갔다. 민주화 운동으로 구속되어 대학교에서 제적된 후 노동자의 인간다운 삶을 위해 위장취업도 하고, 노동조합도 만들어 전국방방곡곡을 누비며 병마속에서도 지방자치단체 관련 비정규직 노동자를 조직하고 교육하고 투쟁을 이끌었다. 

동두천,의정부,포천,파주,고양,김포,부천,안양,수원,의왕,과천,평택,광명,시흥,이천,오산,용인,남양주,성남,안산,화성,음성,옥천,제천,괴산,단양,보은,충주,고령,대구,강릉,속초,동해,삼척,인제,태백,영월,부산,나주,영암,해남,순천,서울 노동자들의 심장속에 김헌정동지는 영원히 남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