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수.jpg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택시노동자가 된 동지는 ’85년 경기교통에 입사했다. ’87년 민주화운동의 정세 변화 속에 경기교통 노동자들도 ’87년 6월 15일 동지를 중심으로 노동조합을 결성했다. 노조 결성과정에 열성적으로 참여했던 동지는 노동조합위원장으로 피선됐다. 하지만, 사측은 근거 없이 노조 총무를 해고 조치했다. 이에 항의하며 8월 16일부터 22일까지 해고철회와 단체교섭 체결을 요구하며 파업농성을 벌였다. 이를 통해 단체교섭이 체결되었다. 이후 회사는 조합내부의 분열을 조장, 동지를 몰아내고, ’88년 2월 24일에는 동지와 함께 노동조합 활동을 했던 공석용 동지를 해고예고조치를 했다.

이에 동지는 민주노조를 파괴하기 위해 자행된 부당해고는 인정할 수 없다며 항의투쟁을 했다. 그런 가운데 동지는 3월 1일 회사에 단식 농성하러 갔다가 오후 8시 50분경 「조합원들에게 드리는 글」이라는 유서를 남기고 분신하였다. 그리고 9일간의 투병 끝에 9일 오후 8시 15분에 운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