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길호.jpg

동지는 중학교를 졸업했으나 집안이 가난해 학업을 중단했다. 돈벌이를 위해 부산으로 갔다가 여의치 않아 군입대를 했다. 군 제대 후 동지는 또다시 돈벌이를 위하여 서울로 상경했으나 그것도 여의치 않아 고향으로 다시 내려왔다. 고향에서 부모님을 모시고 결혼해, 가난했지만 행복한 생활을 했다. 그러던 중 ’80년 광주민중항쟁이 일어나자 동지는 하던 일을 제치고 광주민중항쟁에 참여했다. 이후 동지는 기독교 농민회에 가입해 농민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만들어보고자 열정적으로 활동했다. 동지는 ’86년 7월 4일 무안의 마늘싸움과 ’87년 양파마늘 싸움에서 선봉에서 열심히 투쟁했다.

’87년 12월 20일 무안에서 대통령선거 무효투쟁에 참가하고, 오후 5시경 무안읍에서 광주 방면으로 행진하다 경찰과 충돌 과정에서 논두렁에 빠진 동지에게 경찰은 무수히 구타를 당했다. 이후 경찰서장이 “구속을 안 시킬 테니 폭행당했다는 말은 하지 말라”며 동지를 풀어주었다. 동지는 구타 후유증으로 무안읍 유성병원을 거쳐 목포 성 콜롬반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았으나 상태가 악화되어 ’88년 3월 18일 광주 기독병원에 입원했다. 그러나 끝내 회생하지 못하고 3월 25일 “나는 할 일이 많은데…”라는 말을 남기고 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