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3%D6%C1%BE%C3%B6.jpg

동지는 ’91년 동래여전 총학생회장으로 당선된 후 자신이 학우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가, 어떻게 할 수 있는가를 고민하며 학우들의 대표자로서의 사명과 역할을 깨닫고 학교당국의 비민주적이고 부정비리로 가득 찬 허위를 알게 되고, 시대의 중심에서 청년학생의 역할과 도리를 찾게 되었다.

또한 다른 동지들이 전문대 운동이 어렵다고 힘들어 할 때 전문대운동의 가능성과 전문대 학우들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가열찬 활동을 전개해 왔다. ’91년 5월 9일 김영삼이 3당 야합으로 민자당을 창당한 것에 대한 전민중적 분노를 모아 전대협이 제기한 동맹휴업에 대하여 모두가 망설이고 있을 때 과감하게 제기하고 동지들을 규합해 동래여전(현 동부산대학)에서 처음으로 성사시킨 일은 동지의 학우들에 대한 믿음의 크기를 알 수 있기에 부족함이 없다.

동지는 민주화투쟁과 학원자주화투쟁 과정에서 제적되었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부산지역 전문대학총학생회협의회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다 ’95년 9월 30일 위암으로 운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