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권.jpg

동지는 ’95년 여수 수산대 식품공학과에 입학하여 교지 편집국 ‘청경’에서 활동하였다.
동지가 휴학한 후 복학해 교지 학술부장으로 활동하던 ’96년 들어 노수석 동지가 사망하였고, 진철원, 황혜인 동지가 분신하였다. 이같은 동지들의 극한 투쟁에도 불구하고 김영삼 정부의 민주세력과 민중에 대한 탄압은 여전했고 이러한 현실 속에서 동지의 고민은 깊어 갔다. 분신한 동지들이 동지와 같은 ’95학번이라는 것도 동지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다.

결국 동지는 앞서간 동지들의 뒤를 이어 하나뿐인 목숨을 아낌없이 조국에 바치기로 결심하고, ’96년 4월 19일 집회를 마치고 국동캠퍼스에서 분신하여 운명하였다.
동지가 남긴 유서에는 ‘김영삼 타도, 미제축출, 조국통일’이라고 쓰여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