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동학.jpg

동지는 ’92년 3월 대구공전 전자계산학과에 입학하여 동아리연합회 차장으로 활동하면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출범식 및 군사독재 청산 촉구 집회 등에 참석하였고, ’93년 동아리연합회 회장으로 당선되어 활동하였다. 군복무를 마치고 ’95년 가을 복학하여 활발히 활동하였고, ’96년 경 동아리연합회 조직국장으로 활동하던 중 ’96년 5월 6일 학생과 사무실에서 학생자치권 인정을 요구하며 학생과장과 실랑이를 벌이던 중 발화사고가 일어나 병원에서 치료 중 5월 8일 운명하였다.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조사결과 학생과장과 실랑이 과정에서 몸에 불이 붙은 것으로 확인되었고 몸에 불이 붙은 후 학생과 직원들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후 학생과 사무실에 대한 현장검증을 실시하지 않았고, 사고 현장 목격자들에 대한 조사와 현장실지조사 실시결과 학생과장의 과실치사 혐의점을 발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