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철원.jpg

동지는 ’95년 대원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경원대학교 도시계획학과에 입학하였다. 이후 동아리 민족사 연구회 ‘한얼’활동을 시작하였다. 당시 경원대는 ’91년 최원영 재단이 새롭게 들어서면서 고질적인 사학비리와 ’95년 108명 제적 등 무리한 학생 징계, 고발로 사회적 물의를 빚어왔는데, ’95년 12월 4일 분신 운명한 고 장현구 동지의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을 위한 투쟁이 4달째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었다.

 경원 7천학우들은 울분에 차 있었고 동지는 주변선배와 동기들이 고생하는 것을 많이 안타까워했다. ’96년 4월 6일 동아리 회원들과 그간 진행되어온 장현구 열사 투쟁에 대해 얘기를 나누고 헤어진 후 고교선배(고 장현구 동지)의 분신사망과 동아리, 학과의 선배들이 제적, 고발 등으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고 괴로워하다가 최원영 재단의 살인적 학원운영에 항거, 총여학생회실에서 분신, 운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