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덕.jpg

’33년 경남 산청에 태어난 동지는 ’51년 2월 유격대원이었던 남편 성석조를 찾아 입산, 빨치산으로 활동하던 중 ’63년 12월 입산 13년 만에 지리산 내원골에서 최후의 여자 빨치산으로 체포됐다. 동지는 체포 당시 입은 총상으로 오른쪽 다리를 절단 당한 채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후 ’85년 가석방으로 출소할 때까지 복역하였다. 출소 후 갖은 고생을 겪다가 비전향 장기수 생활터인 서울 낙성대 만남의 집에서 지냈으며, ’99년 뇌출혈로 쓰러져 왼쪽이 마비되었고 그 후로 인천 나사렛한방병원에서 투병생활을 하였다. 쓰러지기 전까지도 북에 간 비전향장기수 선생님을 만나고 싶다며 2차 송환에 대한 간절한 소망으로 투병생활을 하였다. 그러나 ’04년 3월 16일 끝내 의식을 잃고 사투를 벌이던 중 4월 1일 운명하였다.